130920, 그냥 걸었음.

0
864

_1020455
 
서울역에 내려 그냥 집으로 가기 심심해 산책을
하기 위해 시청역으로 갔다.
혹시나 하고 시립미술관을 봤더니 고갱전을 보기 위한 사람들이 도로까지 내려와, 그냥 포기
정동길로 들어서니 조금전과 다른 한적한 분위기라 안정이 된다.
이제 가을이 오려나 보다.
_1020456
그저 앞만 보고 바쁘게 걸어가는 출퇴근길.
사람에 치여 걸어가기도 힘든 시내.
항상 그런 길만 걷다가 가끔 이렇게 한적한 길을 여기저기 구경하며 걷는 기분 좋다.
_1020457
 
이렇게 걷으면서 바람에 흔들리는 나뭇잎을 여유롭게 볼까.

_1020458

오랜만이네. 잘 있었니?

_1020466
 
한적함과 번잡함은 한끝 차이.
 
_1020470
 
나쁘지 않은 번잡함.
 
_1020469 _1020468
 
가을이구나.
 
_1020471
 
 
가을이야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