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le Watch 42mm Classic Buckle 개봉기

0
504

대략 2005년 아이팟 미니 2세대를 시작으로 애플 제품과의 인연을 맺은지 10년이 되었다.
그 동안 여러 기기를 구입해서 써오고 있고 앞으로도 어떤 새로운 카테고리의 제품이 나올지 항상 기대되는 애플.
10년전이라면 정말 상상도 못 했던 기기들이 내 손에 들려있는데 새삼 신기하다.
과학의 발전이란 우리 사람에 어떠한 방식으로 변화를 가져올지 예측 불가능.
물론 그 예측을 현실화 하기 위한 노력들을 하는 애플뿐만 아니라 삼성 구글등의 회사와 그 곳에서 일하는 직원들이 참 멋져보이는게 사실이다.
삶을 변화 시킬수 있는 일을 하는 것. 얼마나 멋진 일인가.
내가 하는 일도 누군가의 삶에 변화를 주고 만족을 줄 수 있을지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되고 노력을 해야 겠다는 생각이 애플워치를 구입하고 개봉기를 쓰는 이 시점에 드는 생각이다.
너무 깊게 들어갔나.
암튼….
아이팟, 아이폰, 아이패드, 맥에 이어 시계라는 제품까지 구입을 하게 되었다.
사실 처음 발표되었을 때는 그닥 매력을 못 느꼈고 구입하기 전에도 엄청난 기능을 바라지도 않았기에, 그저 악세사리 하나? 로 생각했다.
여러 사용기를 통해서도 스마트워치라는 개념은 지금은 잘 어울리지 않는다는 판단을 했고. 큰걸 바라지 않고 애플스토어에 워치 구매 창이 열리기를 기다렸다가 결제했다.
큰걸 바라지 않고 80만원 돈을 쓰다니.. 나도 참…
 
어쨋든 배송 예정일보다 하루 빨리 받았다.
_1060177
 
아마 어느 정도의 물량은 이미 국내에 들어와 있어서 금방 온듯 싶다.
배송 상자도 꽤나 단단해서 그냥 버리기에 아까워 아직 책상 밑에 방치되어 있다.
 
_1060178
요 화살표를 보면 숨어 있는 욕구를 끄집어 내는 듯한 느낌이 든다.
그 욕구를 저 화살표를 잡고 뜯어서 표출하는 뭐 그런 ?
 
_1060180
언제 봐도 아름답고 두근두근하게 만드는 애플 제품의 상자.
 
 
_1060189
42mm 가죽 밴드
 
_1060192
새하~~~~얗다.
아름다워
 
_1060193 _1060194
시계가 들어있는 상자를 열면 어댑터와 충전 케이블.
요 충전 케이블 길이가 2m라 짧은 1m짜리를 따로 샀다.
당연히 뜯지도 않음.
 
 
_1060195
저 화살표…
 
_1060196
보석함 같은 상자를 열면…
 
 
_1060197
요렇게 주인공인 애플워치의 모습이 드러난다.
_1060198
상자 바닥에도 애플워치.
 
 
_1060199
본체에 보호 필름이 있는데 벗겨내면..
 
_1060200
아름다운 그대의 모습이…
 
_1060201
애플은 스뎅을 정말 잘 만진다.
예전에 사용하던 아이팟도 그렇고 그 영롱한 스뎅을 보면.. 하…
 
_1060202
심박계와 충전단자…
인데 왜이렇게 아름답니…
 
 
_1060203

 

_1060205
부팅!
시계인데 부팅이라니…
 
 
_1060206
언어 설정부터 하고..
 
_1060208
워치의 DNA를 읽어들이면
 
_1060209
 
동기화가 된다.
퓨전~
_1060216
디자인 하나는 정말…
살짝 두꺼운 감이 있고, 스뎅이라 기스에 약하겠지만 이쁘다.
사진으로 보는 것보다 더..
사진빨이 안 받는 달까…
어쨋든 개봉기는 끝.
 
 
추가 : 충전 케이블
 
_1060210
1m짜리 충전 케이블.
애플의 악세사리인 만큼 가격이
 
 
_1060211
콘센트에 연결하고 워치 뒤통수에 빡~ 붙이면 충전이 됨.
 
 
_1060212 _1060213
요렇게…
착~! 하고 잘 붙고 그 느낌도 좋다.
 
 
_1060215
충전기도 이렇게나 아름답다.
아이폰에 무선 충전이 들어가면 이런 디자인으로 나오겠지?
그때 쯤이면 애플워치도 동일한 방식으로 충전이 되면 좋겠다.
충전 케이블 하나로 아이폰, 애플워치 등등 다 가능 하도록….

0 0 vote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