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0520, 걷기 @ 삼청동~청계천

0
1539

삼청동 – 인사동 나들이

 

음 멘붕이 오던 시절 휴일을 받았다.
친구도 마침 휴무라 더운 날씨지만 같이 걸었다.
코스는 안국역에서 삼청동을 지나 청계천까지..
엄청나게 걸었다.

일단 안국역에서 밥 먹고 걷기 시작.
삼청동

경복궁을 중심으로 한 동네가 좋다.
북적북적한 강남, 홍대, 종로 보다는…
평일이라 한적해서 좋았던 동네.
무엇보다 빛이 좋았다.

삼청동

황금알을 주는 식당인지
황금알을 낳는 식당인지

이쁜 꽃.
이런게 이쁘다.

대기가 그리 썩 좋지는 않았다.

소프트 아이스크림 하나 먹고 다시 걷기.

저 산으로 가면 뻐꾹~ 뻐꾹~

밝은 햇살 아래 가로수가 만들어낸 그늘은 참 시원하다.

남산타워
N서울타워인가?
몰라


뭔가 있을것 같은데

옷가게 런칭 전인지 직원들이 분주하게 움직였다.

낮시간에 한가롭게 이런 카페에서 노닥거리는 삶.
아마 상위 1%는 되겠지?

나무가 많은 동네에서 살고 싶다.

쇼윈도에 걸린 셔츠를 보면

나는 지금 기댈 곳이 필요하다

그렇게 또 걷고

살아보진 않았지만 느낌이 참 좋은 동네.
부산의 우리 동네 같은 느낌.

저런 단독 주택에서 살고 싶다.
내가 디자인한 집에서…
Dream’s Come True?


청와대 옆이라 길도 깔끔하고 도둑도 없을것 같은데,
청와대에 도ㄷ…..


1층인 이렇게 작업실도 만들어 놓고

건너면 인사동

인사동만의 느낌은 있지만 속을 들여다보면 우리의 것을 보기가 힘든 동네.

인사동 오면 항상 둘러보게 되는 쌈지길.
언제나 처럼 변함없는 곳.
볼 게 없다는 뜻.

염소인가 소인가

평일인데도 사람이 많다.
외국인도 많고
커플도 많고
젠장

그냥 가만히 지나는 사람들 구경.

그렇게 청계천으로…

청계천 복원은 잘 했는데, 방법을 좀 달리 했으면 어땟을까 싶다.

더우니 이렇게 그늘에 앉아 발음 담그는 행위는 결코 하고 싶지 않다.

노을이 지는 저녁쯤에 걷기 참 좋은 길이지

사람도 많지만 이렇게 벌레들도 많고

나름 자연 생태계가 이루어져 있다.
자연의 섭리를 거스르면 아니되오.

아저씨는 무슨 생각을 하시오?
난 아무 생각이 없는데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